부처님의 발상지인 룸비니 (Lumbini) 에서 수백만 달러의 외화가 썩어 나왔습니다.

바오지 시 불교를 벽돌과 콘크리트로 봉인하는 명령
December 29, 2019
내몽골, 푸젠, 랴오닝의 사원과 경치가 있는 곳에서는 중국공산당이 전국적으로 몰려들며 불상을 근절하기 위해 숨어버렸습니다.
January 7, 2020

부처님의 발상지인 룸비니 (Lumbini) 에서 수백만 달러의 외화가 썩어 나왔습니다.

12월 28일 토요일

룸비니 개발 트러스트 (Lumbini Development Trust) 는 지난 6년간 수많은 요청에도 불구하고 네팔이 순례자들이 기부한 돈을 관리하기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 TKP/ANN

카트만두 (ANN): 룸비니 부처의 발상지에서 수집한 수백만 개의 외화는 적절한 유지보수의 부족으로 부패하고 있습니다.

마야데비 사원, 아속 기둥 등 다양한 신사와 기념물에서 15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외화로 기부하고 있으며, 룸비니 개발 트러스트 (Lumbini Development Trust) 는 이를 처리하는 방법을 상실하고 있습니다.

외화는 습한 상태에서 수년간 보관되어 왔으며, 돈은 부패하기 시작했습니다.

정부는 징수된 금액을 관리하기 위해 아무 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신탁 관계자들은 많은 통화가 네팔의 중앙은행이 거래하지 않는 국가에서 왔다고 말합니다. 신탁이 여러 곳에서 기부 상자를 설치했지만 많은 순례자들이 동상 앞에 돈을 제공합니다.

현재 총 RS190mil (RM6.8mil) 이 매장에 있습니다.

신탁은 6년전에 네팔 라스트라 은행과 연락해 저장된 돈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논의했습니다.

“외화 관리 부족은 우리에게 문제가 되었습니다.” 라고 신뢰의 회원 비서인 Saroj Battarai는 말했다.

“외국 동전은 씻겨 지지만 종이 통화는 무시된다.”

Battarai는 중앙 은행이 반복적인 대응에도 불구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무런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수집 된 외화를 교환하는 과정이 복잡하다는 것을 덧붙였습니다.

“종이 통화가 썩고 있습니다. 판매 통화 경매에 대한 회담이 있었다, "그는 말했다.

샤키아는 포스트에 중앙은행이 싱가포르에서 교환을 위해 돈을 가져갈 것이라고 말했고, 통화를 교환할 수 없을 경우에는 반환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우리를 위기로 밀어 넣었습니다.” 라고 Shakya는 말했다.

신탁은 순례자가 제시 한 제물 중 수집 된 총 금액의 기록을 보관합니다. 총 RP190mil 중 91.6mil은 미얀마에서, 베트남에서 67.4mil, 인도네시아에서 25mil 입니다.

스리랑카, 몽골, 방글라데시, 라오스, 오만, 우간다, 부탄, 콩고, 아프가니스탄 등의 통화도 있습니다. 이것들은 종이 통화입니다. Shakya에 따르면 중앙은행이 동전 수락을 거부했기 때문에 총 금액에 대한 기록이 없습니다.

신탁 관계자들은 5년 전 네팔 라스트라 은행의 싯다르타나가르 지점과 모든 서류와 일치한다고 말했지만 지부 이사인 라젠드라 바타라이 (Rajendra Battarai) 는 은행이 원하는 성명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Battarai는 “이런 종류의 거래를 위해서는 싱가포르은행의 외화 환전 부서와 협조해야 합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통화가 교환 할 자격이 없다면, 그들은 압수 당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트러스트는 그런 일이 발생하면 어떻게해야하는지에 대한 결정을 내야합니다.”

신탁의 한 공무원 정부가 외교 채널을 통해 통화를 교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통화를 관리하기보다는 신탁에 충실한 당을 임명하는 것에 대해 더 우려하고 있다”고 공무원들은 익명성을 요구했다.

마찬가지로, Om Prasad Aralalal은 전직 트러스트 펀드 수석 (Trust의 펀드 수석) 이 제공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 통화 관리의 부족은 전적으로 정부의 단점이라고 말했다.

“나는이 문제에 대한 정부의 관심을 얻기 위해 노력했지만 모든 노력은 헛된 것이었다”고 말했다. - 카트만두 포스트/아시아 뉴스 네트워크

The Buddhist News

FREE
VIEW